'일상다반사'에 해당되는 글 8건

  1. 2014.12.13 Restoring Apple II GS
  2. 2014.12.07 홀푸드 개장전 투어.. 부재. 촌스러운 미국인들??? (4)
  3. 2011.10.31 iPad로 주문 결재 하는 Specialty Cafe
  4. 2011.07.12 먹는게 남는거구나.. (4)
  5. 2011.07.11 조촐했지만 재미있었던 컴퍼니 피크닉..
  6. 2011.07.07 World Market costplus는 역시... (4)
  7. 2011.07.05 김.. 주류시장에 진출하다..
  8. 2011.07.04 산책길에 본 길 잃은 새끼 원앙..

Restoring Apple II GS



어릴적 처음 컴퓨터를 접한건 이모부가 던져 주신 금성(이땐 LG가 아니었다) 에서 나온 FC-100 이었다.

결국 이걸 뭐 어째야 하는지 모르는 상태에서 컴퓨터 학원이란걸 다니기 시작했다.

당시 은마 상가에 있었던 컴퓨터 학원이었는데 BASIC이란걸 배우러 다녔었다.

물론 이곳에 있는 컴퓨터는 다 Apple II Clone 들이었다. 

하지만 BASIC란 언어가 뭐 그닥 다르지 않기 때문에 PRINT정도 하는 수준에선 문제가 될게 없었다.

집에서 연습도 하고 등등등..

그런데 어셈블리 과정에 들어가면서 내 컴퓨터와 학원 컴퓨터가 다른거란걸 처음으로 알게 되기 시작했다.

사실 그 전부터 알고 있었다. 학원에서 불법 카피해온 오락이 내 컴에선 안되는것이었다.

게임이 전부였었던 어린시절 좌절이 심했다. 그리고 친구내 집에 있던 MSX가 어찌나 부럽던지.

간간히 친구내 놀러가서 오락하고.. Apple II (Ant II 라는 짝퉁)에서 캐논볼이나 하면서 늘 내 Apple을 꿈꾸어 왔었다.

그러나 절대 안 사주시는 부모님덕에.. 난 그냥 그대로 나이를 먹고 말았을뿐...그리고 고등학교 시절 남들은 이제 8086 아범 클론을 접할시절..

뒷북으로 겨우 비운의 Apple II 의 마지막 모델을 손에 잡을수 있었다.

Apple II GS.. 이 모델을 마지막으로 Apple 은 더 이상 Apple II 씨리즈를 만들지 않았다. MAC이 전부였던것이었다.

그러나 고등학생은 고등학생.. 대학을 가야 하는 숙명으로 별로 컴터를 접할 기회는 없었다. 하지만 컴퓨터의 발전 속도는 눈부셨다.

대학을 가면서 난 곧 그당시 100MB의 광활한 하드를 가진 80286을 가지게 되었다.  HWP와 페르시아 왕자 그리고 테트리스.. 천리안.

이런것들떄문에 결국 나의 Apple은 구석으로 사라지고.. 결국 짐이 되다 싶어 창고에 집어 넣었다.

유학을 오고 나서 미국에 정착을 한후 부모님께서 이사 하실때 마다 내 컴 버려도 되니?

이럴때 마다.. "제가 나중에 다시 가져 갈게요" 이런식으로 미루던게

어언 15년이 넘은 지금..  결국 한국에 방문할때 마다 조각씩 가져오게 되었다.

너무 오랜 세월 추위와 더위 그리고 먼지를 맞아서 그런지 너무 꼬지지한 컴터를 그냥 전시용으로 복원 하기로 한것이다.

참고로 저당시 플라스틱은 산화가 되면서 노란색이 되버리는 기기가 허다하다. 닌텐도도 그렇고 Apple 도 그렇고..

내 Apple 도 그러하다. 색을 되돌리는 테크닉이 있지만.. 귀차니즘으로 그것까지는 하지 않기로..

일단 청소를 위해 전부 분해 하였다. 놀라운것은 나사 한개 없다는것이다.

분해를 했다. 일단 왼쪽부터.. 메모리.. 스피커.. 메인보드.


파워 서플라이. 윗 케이스

본체 케이스 밑 status light 부분. 그리고 Woz의 친필 사인이 각인 되어 있는 리미티드 에디션의 앞 모습.



칫솔로 박박 문질러서 깨끗이 한후..  조립을 시작하였다.





스피커, 메인보드 그리고 파워 서플라이 장착.



도터보드 와 앞에 돌출된 status light bar 장착. 지금 생각해 보니 애플은 이런식이었다.


그리고 뚜껑을 덮으면 끗.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미국 | 산_호세_(CA)
도움말 Daum 지도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 0 COMMENT : 0

홀푸드 개장전 투어.. 부재. 촌스러운 미국인들???



집 앞에 Whole Foods Market이 문을 12월 9일자로 열게 되었다.

이사 올때 마켓이 들어 온다고 했었는데 여간 안 들어 오는게 아니었었다. 알고 보니 주민들의 반대로 못 들어오고 있었다.

이 동네는 산호세에서 가장 오래된 동네중의 하나이지만 다운타운의 언저리에 위치해 있는 공장지대이다.

지금도 여전히 그 흔적이 많이 남아 있다. 즉 여기 저기 Warehouse가 많이 있다.

그런데 재미있는건 또 그 바로 근접하는 지역엔 Willow Glen 이라던가 Rose Garden 이라던가 꽤 괜찮은 동네가 붙어 있는데

이 동네 주민은 동네 근처에 이런 마켓이 들어오는걸 반대한다는것이다.

마켓이 들어오면 교통 혼잡이라던지 여러 문제가 생기기 때문이리라.

아무튼 재개발이 시작된 동네에 나 처럼 썩 잘 살지 못하는 사람들이 이사오고 이 사람들이 투표수가 늘어나다 보니 결국 9년만에

통과가 되었다. 그때 나도 타운홀 미팅에 가서 쥐죽은듯이 주민들의 이야기들을 들었었는데.. 결국 늘어난 새 이주자들의 투표가 많아서

통과가 되었다. 하지만 그리고 마켓을 공사하는데 1년.. 이렇게 더디게 만드는 곳은 보다 보다 처음이다.

아무튼.. 그래서 그런지 주민들에게 마켓이 열기 전에 그랜드 투어를 시작했고.. 나도 신청해서 가게 되었다.


집에서 바라본 홀푸드.

이분이 우리 투어를 해주신 분이다. 나도 그렇지만 여기 온 이분들은 또 먼가. 심심한 미국인들이다.


이곳 홀푸드는 보통 홀푸드보다 크지 않다. 아무래도 땅이 작아서 그런듯 하다.


나는 안 먹는것들..


아직 물건은 다 들어오지 않았다.


Wholefoods Market The Alameda.


가장 중요한 섹션.




치즈섹션.



800도의 피자 화덕이 있는 피자 코너. 이제 집에서 피자를 만들일은 없을듯.




이곳은 아무래도 공장지대여서 그런지 일부러 웨어하우스 같이 홀푸드를 만들었다.


높은 천장.

투어가 끝난후 받은 선물팩. 꽤 튼실하네. ㅎㅎㅎㅎ 득템 했다.


아무튼 난 토요일에 뭐 별로 할게 없어서 개장하면 사람도 많을것 같고 마켓이 열기전엔 어떻게 생겼을지 궁금해서 가 보았다.

그런데 이 표는 미리 예약을 하고 가는건데 예약이 생각보다 빨리 차는데 한번 놀라고.. 가 봤더니 사람들이 생각보다 많이 와 있어서 두번 놀랐다.

이런거 하나에 호들갑 떠는 미국인들.. 좀 촌스럽다고 느꼈지만.. 자기가 사는 동네에 애착을 가지고 뭐든지 참여하는 모습이 한편 부럽기도 했다.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 0 Comment 4

iPad로 주문 결재 하는 Specialty Cafe

회사 근처의 Specialty Cafe.



늘 붐비는 곳이어서 보통은 웹사이트를 통해 주문하고 시간 맞춰 가서 픽업하지만..

가끔은 직접 주문 하는데 어느샌가 iPad를 가져다 놓고 주문 결재 하는 시스템으로 업그래이드 해놨다.

저건 제일 브레잌을 해 놓은건지 home button 을 눌러도 다른 화면으로는 가지 않는다.

아무튼..

주문후 옆에 삐삐? 번호를 입력후 기다리면 음식이 나온다.

여종업원이 사진 찍는다니까 포즈를 취하면서 활짝 웃어 줬다.

이쁘고 안 이쁘고를 떠나서.. 친절하고 활짝 웃어주는 발랄함이. 기분 좋다.

아저씨 아저씨..-__;;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LifeInSiliconValle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냐옹....  (0) 2011.11.02
Dia de Los muertos - Day of the Dead  (0) 2011.11.01
iPad로 주문 결재 하는 Specialty Cafe  (0) 2011.10.31
동트는 산호세  (2) 2011.10.19
Bye Steve Jobs..  (0) 2011.10.05
먹는게 남는거구나..  (4) 2011.07.12
TRACKBACK : 0 COMMENT : 0

먹는게 남는거구나..

주말에 루아 팀이랑 집에서 BBQ를 했다. 물론 한국식으로!!! 간단하게.


태훈이와 정은이가 없었으면 어떻게 살았을까???

고기도 혼자 궈 먹었을려나..ㅎㅎ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LifeInSiliconValle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트는 산호세  (2) 2011.10.19
Bye Steve Jobs..  (0) 2011.10.05
먹는게 남는거구나..  (4) 2011.07.12
조촐했지만 재미있었던 컴퍼니 피크닉..  (0) 2011.07.11
World Market costplus는 역시...  (4) 2011.07.07
Carmel by the Sea 나들이..  (0) 2011.07.06
TRACKBACK : 0 Comment 4

조촐했지만 재미있었던 컴퍼니 피크닉..

회사 뒷마당에서 했던 조촐한 피크닉..
큰 회사를 제외한 벨리의 작은 스타트업들은 주로 이런 분위기입니다.
ㅎㅎㅎ


for the record...


하지만 아주 맛있게 먹었음....


트라이팁


그리고 굴..구이.-_-;;

이날 대박은 코스코에서 사온 무슨 정체 불명의 아시안 메리네이드 소스였는데..
그게 바로 갈비 양념이어서 난 대박 좋아 했습니다.-_-;;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LifeInSiliconValley' 카테고리의 다른 글

Bye Steve Jobs..  (0) 2011.10.05
먹는게 남는거구나..  (4) 2011.07.12
조촐했지만 재미있었던 컴퍼니 피크닉..  (0) 2011.07.11
World Market costplus는 역시...  (4) 2011.07.07
Carmel by the Sea 나들이..  (0) 2011.07.06
김.. 주류시장에 진출하다..  (0) 2011.07.05
TRACKBACK : 0 COMMENT : 0

World Market costplus는 역시...



별개 다 있다. 가끔 구경가면 정말 재미있는곳..

우연히 발견한 커피잔... 폰트가 안 이뻐서 그렇지.. 한글을 보니 반갑다..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 0 Comment 4

김.. 주류시장에 진출하다..


어느날 장보러가서 본..

이것은..

김이었다..

그러나 도대체 어디산일까 궁금해 하는 도중 발견한..

낮익은

유통

이라는 글짜..

가격은 무려 0.99 센트..

이런.. 김 만들어서 때부자 되는건 이제 시간 문제이다.

한국마켓에선 삼부자김이 끽해야
5개 묵음에 한 3불 하려나?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LifeInSiliconValley' 카테고리의 다른 글

World Market costplus는 역시...  (4) 2011.07.07
Carmel by the Sea 나들이..  (0) 2011.07.06
김.. 주류시장에 진출하다..  (0) 2011.07.05
산책길에 본 길 잃은 새끼 원앙..  (0) 2011.07.04
엔지니어 입맛...  (1) 2011.06.06
엔지니어들의 블랙데이  (1) 2011.04.14
TRACKBACK : 0 COMMENT : 0

산책길에 본 길 잃은 새끼 원앙..


봄... 점심 식사후 산책길 옆의 개울에선
원앙들이 가족을 이루고 있는 모습을 흔하게 볼수 있다.

어느날 갑자기 생긴 새끼 원앙들을 보면서
어떻게 커 갈지 궁금했었다.

7마리의 새끼가 있었던 가족.
하루 하루 한마리 두마리 줄더니..

어느날은 어미들까지도 없어져 버리고.. 저녀석 한마리만
애타게 꽥꽥대면서 가족을 찾고 있었다.

다른 원앙 가족들은 거들떠도 안 본다..
저녀석 혼자 애타게 뭍으로 물가로 왔다 갔다 하면서..

아무것도 해 줄수 없었는데..
다음날 가보니.. 이젠 그 녀석마저 찾을수 없었다.

가족을 찾았을지.. 아님 혼자 굳건히 살기로 결심했는지..
그건 모르겠지만..

자연이란 만만치 않은것이다.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LifeInSiliconValley' 카테고리의 다른 글

Carmel by the Sea 나들이..  (0) 2011.07.06
김.. 주류시장에 진출하다..  (0) 2011.07.05
산책길에 본 길 잃은 새끼 원앙..  (0) 2011.07.04
엔지니어 입맛...  (1) 2011.06.06
엔지니어들의 블랙데이  (1) 2011.04.14
첫 커머셜 shipment  (5) 2011.04.08
TRACKBACK : 0 COMMENT : 0
prev 1 next


티스토리 툴바